AD
  • 국방 전문가인 김종대 정의단 의원은 18일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방위사업비리 정부합동수사단이 과거 KAI의 자금비리를 포착하고도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영향으로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자금비리 수사를 무마했다는 의혹이 18일 제기됐다.

국방 전문가인 김종대 정의단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방위사업비리 정부합동수사단이 과거 KAI의 자금비리를 포착하고도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영향으로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합수단은 당시 '청와대에서 직접 컨트롤하기 때문에 윗선의 지시에 따라 수사를 보류했다'고 발표했는데, 당시 합수단을 컨트롤할 수 있던 것은 민정수석실밖에 없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김 의원은 "KAI의 수리온 헬기 자체가 결빙시스템이 문제고 유리창이 깨질 가능성이 크다는 등등 지금 나온 문제점은 이미 이 사업 초기부터 다 발견됐던 것"이라며 "그나마 이번 감사원 감사로 이어진 것도 사정 당국의 관점에서 보면 매우 미흡한 조치"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방위사업청이나 KAI는 이 결함을 해결할 의지가 굉장히 박약했다"면서 "이 사업이 멈추면 수출이나 우리 군의 전력화에 문제가 있다고 해서 2015년 계속 결함을 깔아뭉개다가 별다른 조치 없이 이듬해 납품을 재개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은 이날 박근혜 전 대통령이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과 관련, 안전성 결함 문제와 개발과정의 각종 비리 의혹을 일찌감치 감사원으로부터 보고받고도 이를 묵인했다고 주장했다.

정성호 의원은 감사원에서 제출받은 '대통령 수시보고 현황' 자료를 근거로 "박 전 대통령은 2016년 8월12일 감사원으로부터 '군수장비 획득 및 운용관련 비리 기동점검' 결과를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당시 감사원이 박 전 대통령에게 보고한 내용에는 수리온의 엔진·전방유리(윈드실드) 결함이 포함됐다. 동년 10월20일, 감사위원회에서 감사결과가 최종 의결됐고 11월22일, 감사 결과가 공개됐다. 그러나 당시 감사원은 수리온 결함 내용을 공개 대상에서 제외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1:49:39 수정시간 : 2017/07/18 11:49:3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