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는 18일 "한국은 복지에서는 뒤처진 국가"라며 "미흡한 보건·복지제도를 제대로 구축해 우리 사회가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근본을 닦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박 후보자는 "출산율은 OECD 최저인 반면, 노인 빈곤율과 자살률은 최고 수준"이라며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책임지고 행복 추구를 담당해야 하는 복지부 장관 후보로서 이러한 사회문제를 매우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후보자는 복지란 경제영역과 함께 사회를 유지·발전시킬 중요한 축이라면서 "건전한 시장경제, 튼실한 사회안전망은 국가를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게 만드는 근간"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복지부가 추진해 나갈 주요 과제로는 부양의무자 기준 단계적 폐지, 생애 맞춤형 소득지원과 일자리 제공, 사회보험 사각지대 해소 등을 거론했다.

박 후보자는 "1인 가구 증가 등 생활양식의 변화,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 등을 고려해 모든 국민이 이용할 수 있는 사회서비스를 대폭 확충하고 이를 통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경제-일자리-복지가 선순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또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와 저소득층 의료비 지원, 저출산 극복과 아동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양육 환경 조성, 노후 소득보장 강화 등도 중요 과제로 꼽았다.

박 후보자는 "국가, 지역사회, 전문가, 이해 관계자가 함께 모여 건강한 토론을 통해 해결방안을 모색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국민이 지지하는 정책을 수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1:22:44 수정시간 : 2017/07/18 11:22:44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