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정의당 김종대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의당 김종대 의원은 18일 "방위사업비리 정부합동수사단이 과거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자금비리를 포착하고도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영향으로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국방 전문가인 김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합수단은 당시 '청와대에서 직접 컨트롤하기 때문에 윗선의 지시에 따라 수사를 보류했다'고 발표했는데, 당시 합수단을 컨트롤할 수 있던 것은 민정수석실밖에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KAI의 수리온 헬기 자체가 결빙시스템이 문제고 유리창이 깨질 가능성이 크다는 등등 지금 나온 문제점은 이미 이 사업 초기부터 다 발견됐던 것"이라며 "그나마 이번 감사원 감사로 이어진 것도 사정 당국의 관점에서 보면 매우 미흡한 조치"라고 지적했다.

그는 "방위사업청이나 KAI는 이 결함을 해결할 의지가 굉장히 박약했다"면서 "이 사업이 멈추면 수출이나 우리 군의 전력화에 문제가 있다고 해서 2015년 계속 결함을 깔아뭉개다가 별다른 조치 없이 이듬해 납품을 재개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09:32:36 수정시간 : 2017/07/18 09:32:36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