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여야는 18일 본회의를 열고 추가경정예산안과 정부조직 개편안 등의 처리를 시도한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옥희 기자] 7월 임시국회 마지막 본회의가 18일 열리는 가운데, 문재인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안과 정부조직법 개정안이 본회의를 통과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여야는 전날까지도 추경과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놓고 협상을 벌였지만 양측의 입장이 평행선을 달리면서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추경안은 여야가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예산조정소위원회를 열어 심사를 진행했지만 공무원 증원을 위한 예산 80억원에 대한 이견을 끝내 좁히지 못한 채 전날까지 심사를 마치지 못했다.

정부조직법 개정안은 물관리 업무를 국토교통부에서 환경부로 통합·이관하는 방안과 국민안전처를 해체해 안전업무를 행정안전부로 통합하는 데 대해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여야는 이날 오전 예결위 조정소위와 전체회의를 열고 최종 결론을 도출할 계획이며, 안행위도 소위원회와 전체회의를 열고 논의할 예정이다. 그러나 전날까지 여야간 힘겨루기가 팽팽했다는 점에서 두 안건이 본회의에 순조롭게 회부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이에 따라 4당 원내지도부가 이날 오전 막판 조율에 나서 절충안을 찾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일각에서는 이번 본회의에서 추경과 정부조직법 개정안 처리에 실패할 경우 7월 임시국회 회기 연장 검토를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밖에 이날 본회의에서는 박정화 조재연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 허욱 표철수 방통위원 후보자 추천안, 북한 미사일 발사 등 군사적 도발 행위 규탄 결의안 등의 의결도 추진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08:36:38 수정시간 : 2017/07/18 08:36:38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