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자유한국당 홍준표(왼쪽) 대표와 김태흠 최고위원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신임 주요당직자 회의에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옥희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 청와대가 공개한 박근혜정부 민정수석실 캐비닛 문건과 관련 "법정에 제출해본들 증거 능력이 없을 것"이라며 평가절하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신임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작성 주체도 불명확한데 그것을 어떻게 증거로 삼을 수 있겠나"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이어 "오죽 답답하면 증거능력이 없는 서류라도 제출해서 재판에 영향을 미치려고 하고 있다"며 "정국 운영하는 게 참 답답하다"고 비판했다.

김태흠 최고위원도 이날 회의에서 "청와대 문건 공개는 법치국가의 기본을 무시한 정략적 의도가 도사리고 있다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며 "대통령 지정 기록물인지 여부조차 판단할 수 없다면서 문건을 공개하고 특검에 사본을 전달한 것은 대통령기록물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또한 "국민들 사이에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뇌물공여 관련 유죄를 입증할 만한 결정적 증거가 확보되지 못하자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에 영향을 미칠 의도로 문건을 공개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문재인 정권이 초기부터 절차와 과정을 무시하고 국민을 속이며 목적을 위해 초법적 행태로 국정운영을 계속한다면 정권의 불행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7 13:37:56 수정시간 : 2017/07/17 13:37:56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