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통일부 조명균 장관은 17일 오전 특별 기자회견을 통해 "우리 정부의 남북적십자회담과 남북군사당국회담 제안에 "북측의 긍정적인 호응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통일부 조명균 장관은 17일 '남북적십자회담과 남북군사당국회담' 제안에 "북측의 긍정적인 호응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판문점 남북 연락채널 및 서해 군통신선의 조속한 정상화를 촉구했다.

조명균 장관은 이날 오전 특별 기자회견을 통해 "우리는 북한에 대해 적대시 정책을 갖고 있지 않으며, 북한의 붕괴나 흡수통일을 추구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국방부와 적십자사는 지난 7월6일 문재인 대통령이 '베를린 구상'에서 밝힌 대북제안에 대한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남북적십자회담과 군사분계선상 적대행위 중지를 위한 남북군사당국회담을 북한에 제안했다.

조명균 장관은 이를 재확인한 뒤 "정부는 과거 7·4 공동성명, 남북기본합의서, 6·15 공동선언 및 10·4 정상선언에서 합의한 대로 한반도 문제의 직접 당사자인 남북이 서로 인정하고 존중하는 바탕 위에서, 한반도 평화와 긴장 완화를 주도적으로 추진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핵과 전쟁 위협이 없는 평화로운 한반도가 우리 정부가 추구하는 일관된 목표"라면서 "북한이 올바른 길을 선택한다면 국제사회와 협력해 북한과 보다 밝은 미래를 함께 열어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오늘 북한에 제안한) 두 가지 사안은 한반도 긴장완화와 남북협력을 위한 가장 시급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이산가족 상봉은 어떤 정치적 고려보다도 우선돼야 한다"며 "현재 우리측 상봉 신청자는 13만여명이며 이중 생존자는 6만여명에 불과하고 그 중 63%가 80대 이상으로 매년 3천여명이 사망하고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남북의 많은 고령의 이산가족들이 생전에 한 번만이라도 가족을 만나고 성묘를 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또한 조 장관은 "남북 군사당국이 대화를 통해 군사분계선 일대의 우발적 충돌 위험을 제거하고 긴장상태를 완화해 나가는 것도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중요한 과제"라고 밝혔다.

그는 또한 "북한이 진정으로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추구하고 과거 남북이 합의한 7.4 공동성명, 남북기본합의서, 6.15 공동선언 및 10.4 정상선언을 존중한다는 입장이라면 우리의 진정성 있는 제안에 호응해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남북이 마주 앉는다면, 상호 관심사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아울러 남북간 긴장 완화와 현안 문제를 협의해 나가기 위해서는 판문점 남북 연락채널 및 서해 군통신선이 조속히 정상화돼야 한다는 점을 북측에 촉구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7 11:36:40 수정시간 : 2017/07/17 11:36:4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