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옥희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청와대 캐비닛 문건과 관련 "청와대가 충분히 법률 검토를 마치고 검찰에 이관한 만큼 검찰은 공소유지를 위해 이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에서 전 정권의 국정농단 증거 자료가 대량 발견돼 충격적"이라며 이같이 말한 후 "문건 내용만 봐도 왜 박근혜 정권이 마지막까지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검 압수수색을 결사적으로 막았는지 그 이유를 여실히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이어 이번 문건 발견을 계기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재수사가 철저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정농단 주범과 공범 모두 구속된 상태에서 국정농단 첨병으로 지목된 우 전 민정수석 구속영장은 두 차례나 기각 됐다"며 "이는 압수수색 방해로 결정적 증거를 확보 못 했기 때문이다. 적폐5범 중 특검과 검찰이 끝낸 못 오른 봉우리인 우 전 수석 재수사 강력히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 대표는 또한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해서는 "7530원은 10년만의 두 자리 수 인상으로, 가히 소득혁명이라고 부를 만한 획기적인 사건"이라며 "소득불평등을 해소하고 소득주도 성장의 디딤돌이 대 경제 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평가했다.

그는 청주 등 충북 지역 폭우로 피해가 큰 데 대해서는 "지난 주말 최악의 물난리를 겪은 피해주민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말씀드린다"며 "정부는 더이상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를 다해줄 것을 부탁한다. 민주당은 정부와 함께 응급재해대책과 근본수해대책을 동시에 마련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추 대표는 아울러 최근 진행된 현장 최고위와 관련해서는 "문재인 정부 출범에 그치지 말고 정부의 성공을 위해 끝까지 손을 놓지 않는 당원이 되고자 디짐했고, 그 증표로 1급 포상을 드렸다"며 "정부 정책이 국민 삶 깊숙히 스며들도록 앞에서 길을 트고 민주당의 가치 지향이 담긴 민생정책이 실현되도록 강력히 뒷받침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7 10:09:55 수정시간 : 2017/07/17 10:09:5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