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옥희 기자]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20일 “인사 검증과 관련한 청와대 수석회의는 비서실장이 주재하기 때문에 검증에 문제가 있다면 비서실장에게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임 실장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첫 인사추천위원회를 개최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한 뒤 “특정 수석에게 (그 책임을) 물을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낙마한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검증 책임을 물어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 등에 대한 야당의 국회 운영위원회 출석 요구 등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임 실장은 또 “인수위 활동 기간이 없는 조건에서 전 정부 직제령에 근거한 인사위에 준하는 회의를 통해 급한 인사를 해왔다”며 “추천 인사들을 예비검증하고 2∼3배수로 줄여 인사권자에게 보고한 다음 본인에게 알린 뒤 정밀검증에 들어갔는데 솔직히 시간에 많이 쫓겼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인사를 진행하면서 인재 풀을 확보하고 사람들을 급히 채워나가면서 검증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은 굉장한 인력이 들어가는 일이었다”며 “높아진 검증 기준에 따라 한 사람을 임명하기까지 많은 사람을 접촉하고 검증해야 하는 실무적 어려움이 컸다는 점도 부연하고 싶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임 실장은 이날 인사청문위원회 회의와 관련해선 “대통령 비서실 자체 운영규정인 훈령 39호에 따라 인사추천위를 구성해 첫 회의를 했다”면서 “이제 남은 인사와 앞으로 있을 인사를 이 시스템으로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인추위는 참여정부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때 도입한 인사 추천 검증 시스템으로, 위원장은 임 실장이, 간사는 조 인사수석이 맡는다. 정책실장, 안보실장, 정무수석, 민정수석, 국민소통수석, 국정상황실장, 총무비서관이 위원으로 참석하며, 인사 검증 후보자의 카운터파트에 해당하는 담당 수석비서관이 참여하는 형태로 운영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20:46:52 수정시간 : 2017/06/20 20:46:52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