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옥희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이 또다시 연기됐다. 지난 16일과 19일에 이은 세 번째 보고 채택 시도 무산이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이날 오후 전체회의를 열어 김 후보자에 대한 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하려했으나, 전체회의에 앞선 간사단 회의에서 협의에 이르지 못해 회의를 열지 못했다.

다만 4당 간사는 21일 오전 11시 전체회의를 여는 데 합의했다. 21일은 김 후보자의 보고서 채택 마감 시한이다. 그러나 21일 회의가 열리더라도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가 채택될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 후보자와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일정을 논의하려던 외교통상위원회와, 국방위원회도 이날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의 위원회 불참 선언으로 전체회의가 모두 불발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5:24:15 수정시간 : 2017/06/20 15:24: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