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옥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북한에 억류됐다가 혼수상태로 송환된 지 엿새 만에 사망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가족들에게 조전을 보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웜비어 사망 소식에 안타까움을 표하고 가족과 친지들에게 심심한 조의와 위로의 말씀을 전했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어제 한 외신과의 인터뷰에서도 무엇보다 북한이 웜비어의 상태가 나빠진 즉시 가족에게 알리고 최선의 치료 받게 했어야 할 인도적 의무를 이행했는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며 “북한이 인류 보편적 규범과 가치인 인권을 존중하지 않는 것을 대단히 개탄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이어 “북한은 아직 우리 국민과 미국 시민을 억류하고 있는데 속히 이들을 가족에게 돌려보내야 한다”며 “정부는 이를 위한 모든 노력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1:40:52 수정시간 : 2017/06/20 12:42:56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