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문재인 정부에서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20일 대통령 직속 '4차 산업혁명 위원회'를 구성해 8월에 공식 출범시키겠다고 밝혔다.

박광온 대변인은 이날 서울 통의동 국정기획위 기자실 정례브리핑에서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해 민관이 함께 하는 대통령 직속 기구를 설치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박 대변인은 "위원장은 민간이 맡기로 했으며 총리급이 될 것"이라며 "7월 중 시행령을 제정해 8월 공식 출범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위원장은 미래창조과학부 장관과 청와대 정책실장이 공동으로 맡기로 했고, 간사는 청와대 과학기술 보좌관이 담당한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주무부처는 미래부로 결정했다.

또 국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성과를 평가하는 등 실무지원을 위해 위원회 내에 사무처를 두기로 했으며, 미래부 안에도 4차 산업혁명 위원회를 지원하기 위한 전담 조직을 구성하기로 했다.

박 대변인은 '이미 기획재정부에서 4차 산업혁명 컨트롤 타워를 운영하고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주무부처를 어디로 할지 국정기획위 내에서 논의를 했다. (기재부와 미래부 모두) 각각 장단점이 있지만, 어쨌든 직접 연관성이 강한 미래부가 주무부처를 맡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박 대변인은 "이 위원회는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한 국가의 정책 방향을 설정하고 이행을 촉진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부처 간의 정책을 조율하고 사회적 합의를 유도하는 일도 맡는다"고 말했다.

이어 "산업 현장과 국민 삶의 현장에서 4차 산업혁명이 꽃피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0:40:21 수정시간 : 2017/06/20 10:58:16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