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미국의 전략폭격기 B-1B 랜서 2대가 한반도에 출동해 우리 공군과 연합훈련을 했다.

군의 한 소식통은 20일 "B-1B 2대가 오늘 오전 한반도에 출격해 공군 F-15K와 연합훈련을 했다"면서 "전략폭격기 출동은 북한의 군사적 위협을 억제하기 위한 미국의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B-1B 출동은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 특보의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 전략자산 한반도 전개와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 발언 이후에 이뤄진 것이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미국이 '전략자산 축소' 발언 등에 구애받지 않고 앞으로도 전략무기를 계속 한반도에 투입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조치로 해석하고 있다. 미군은 훈련 일정과 모습을 적극적으로 공개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군의 한 관계자는 "B-1B 출격은 이달 초 마련된 한미간의 연합훈련 계획에 따른 것"이라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태평양 괌의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발진한 B-1B 2대는 제주도 남방을 거쳐 동해로 비행하면서 공군 F-15K 2대와 연합훈련을 하고, 강원도 필승사격장에서 모의폭격 훈련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폭격기는 지난달 29일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지 불과 5시간 뒤에 동해 상공에 나타나 훈련을 했다. 같은 달 1일에도 동해 상공에 비밀리에 출격해 연합훈련을 한 바 있다.

미국의 3대 전략폭격기 가운데 하나로 '죽음의 백조'로 불리는 B-1B는 태평양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이륙하면 최대 2시간 30분 이내에 한반도 상공에 도착한다.

최대속도 마하 1.2인 B-1B는 한 번의 출격으로 다량의 폭탄을 투하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춰 북한은 이 폭격기의 한반도 출격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0:36:00 수정시간 : 2017/06/20 13:43: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