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에 억류됐다가 혼수상태로 돌아온 지 엿새 만에 사망한 미국인 오토 웜비어 군의 유족에게 조전을 보냈다고 청와대가 20일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웜비어 군 사망 소식에 안타까움을 표하고 가족과 친지들에게 심심한 조의와 위로의 말씀을 전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어제 한 외신과의 인터뷰에서도 무엇보다 북한이 웜비어 군의 상태가 나빠진 즉시 가족에게 알리고 최선의 치료를 받게 했어야 할 인도적 의무를 이행했는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으며, 북한이 인류 보편적 규범과 가치인 인권을 존중하지 않는 것을 대단히 개탄했다"고 전했다.

이어 "북한은 아직 우리 국민과 미국 시민을 억류하고 있는데 속히 이들을 가족에게 돌려보내야 하며, 정부는 이를 위한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조전은 외교부와 워싱턴 주미 한국대사관을 거쳐 웜비어 군 가족에게 직접 전달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웜비어 사망이 한·미 정상회담에 미칠 영향에 대해 "정상회담 논의 주제는 이미 조율이 됐다"며 "그것과는 별개로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웜비어 사망 이후에도 대북 대화 기조는 유효한가'라는 질문에는 "별개의 문제"라며 "이번 일이 전체적인 대북정책에 영향을 미친다 아니다를 말하기는 이르다. 지금은 웜비어씨 사망을 위로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이례적으로 조전 발송 사실을 밝힌 것이 한·미 관계에 잡음이 이는 데 따른 대응인가'라는 물음에는 "잡음이라고 할 수 없고 대통령의 진심을 담았다는 게 맞다. 그런 마음을 미국민과 가족에게 보이는 게 할 일이라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혼수상태로 돌아왔는데 사망한 뒤에야 입장을 표명한 것이 너무 늦은 것 아닌가'라는 지적에는 "어제 외신 인터뷰에서 이미 말씀하셨다"며 "어제 인터뷰에서도 대통령께서 말씀하셔서 오늘 오전 회의에서 조전을 보내는 것이 좋겠다고 참모진에서 건의를 드렸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웜비어 군이 혼수상태로 미국에 돌아왔을 때 외교라인을 통해 위로의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억류된 우리 국민에 대한 조치와 관련, "조기 석방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버지니아주립대 3학년이던 웜비어는 지난해 1월 관광차 방문한 북한의 평양 양각도 호텔에서 정치 선전물을 훔치려 한 혐의로 체포됐으며, 같은 해 3월 체제전복 혐의로 15년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았다.

미국과 북한 간 오랜 교섭 끝에 지난 13일(현지시간) 혼수상태로 고향에 돌아온 웜비어는 병원에 입원한 지 엿새 만인 19일 공식 사망 선고를 받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0:34:30 수정시간 : 2017/06/20 13:35:55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