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에 남관표(60) 주스웨덴 대사를, 대통령 과학기술보좌관에 문미옥(49)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각각 임명했다.

현역 비례대표 국회의원인 문 의원의 선임으로 이수혁 전 주독일대사가 의원직을 승계하게 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런 내용의 차관급 인사를 단행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안보실 2차장 임명은 지난 5일 김기정 연세대 교수가 건강과 시중 구설을 사유로 사퇴한 지 보름 만이다. 이로써 문재인 정부 초기 청와대 국가안보실은 정의용 실장을 필두로 이상철 1차장, 남관표 2차장 체제를 구축하게 됐다.

남관표(외무고시 12회) 2차장은 부산 출신으로, 외교·안보 업무에 정통한 전략 정책 기획통이다. 다양한 분야 경험을 토대로 새 정부의 국가안보 정책을 차질 없이 추진할 적임자라고 박 대변인은 설명했다.

외교통상부 정책기획국장과 국무총리실 규제개혁조정관, 주헝가리 대사 등을 역임했다. 남 2차장은 과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역할을 겸하게 된다.

경남 산청 출신의 문미옥 보좌관은 포항공대 물리학과를 졸업한 뒤 연세대·이화여대 연구교수와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 기획정책실장을 거쳐 작년 20대 총선에서 과학기술 전문가 자격으로 비례대표로 배지를 달았다.

박 대변인은 "문 보좌관은 기초과학과 과학정책 분야를 두루 거친 손꼽히는 여성과학기술인 출신 의원으로, 과학입국 미래 개척할 적임자"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0:10:19 수정시간 : 2017/06/20 10:53:0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