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문재인 대통령의 전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 강행 등에 대한 야당의 반발로 19일 국회 상임위원회 전체회의가 올스톱됐다.

특히, 이날 상임위에서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 여부와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김은경 환경부 장관 후보자,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실시계획서 채택 등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정우택 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9일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부적격자 임명을 강행한 데 대한 항의 표시로 당분간 냉각기를 가져야 한다는 의견이 많이 나왔다”며 “오늘부터 하는 상임위 활동에 대해 당분간 응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여기에다 한국당과 바른정당은 국민의당과 함께 청와대의 인사검증 실패를 따지겠다며 20일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과 조국 민정수석 출석 등을 요구하고 있어 상임위 파행 사태의 조기 수습이 어려울 수도 있는 상황이다.

국회 상임위는 소속 위원 4분의 1이 요구하면 소집된다. 민주당을 제외한 야3당 모두 운영위 소집에 찬성하고 있어 소집이 가능하고 현재 운영위원장은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가 맡고 있다.

교문위는 이날 오전 10시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 실시 계획서 의결을 위한 전체회의를 연기했다. 국토위 역시 이날 오전 11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을 위한 전체회의를 열기로 했지만 무산됐다.

앞서 국토위는 지난 16일 전체회의에서 김 후보자에 대한 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하려 했지만, 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야당 의원들이 불참해 회의를 열지 못한 바 있다.

또한, 환노위도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 실시 계획서 의결을 위한 19일 전체회의를 뒤로 미뤘다. 이르면 20일이나 21일 다시 개회를 시도할 예정이다.

법사위는 이날 오후 2시 전체회의를 열어 정치자금법 개정안 등을 논의하려 했으나 무산됐다. 향후 일정은 미정으로, 잠정적으로 오는 22일 회의를 다시 여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이밖에 기재위는 오후 4시 30분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의 인사청문 실시 계획서 채택을 위한 전체회의를 예정과 달리 열지 못했다. 언제 다시 회의를 열지는 결정되지 않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19 18:07:59 수정시간 : 2017/06/19 18:07: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