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강경화 신임 외교부 장관은 북한의 열악한 인권 상황을 비판하는 유엔 북한인권결의에 정부가 찬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19일 취임식 뒤 출입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북한인권결의에 대한 정부 입장을 질문받자 "인권 전문가로, 국제사회에서 한국에 대한 기대를 알고 있는 저로선 북한 인권과 관련해서는 기본적으로 2008년 이후 (유엔 북한인권결의에) 찬성했던 그 기조를 유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2004∼2005년 유엔 인권위원회와 2005년 유엔 총회에서 실시된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에서 내리 기권했던 우리 정부는 북한이 핵실험을 단행한 2006년 찬성으로 돌아섰다가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007년 다시 기권해 일관성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후 이명박 정부 출범 첫해인 2008년부터 정부는 계속 찬성해왔다.

강 장관은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우리의 정책적 협의와 분석이 있어야 한다"며 "그것을 토대로 일본과 소통·대화를 지속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하나의 이슈로 양국(한일) 관계를 규정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밝힌 뒤 "위안부 문제는 큰 현안이니 그것에 대해 이야기하고 실천하겠지만 양국관계의 다른 부분도 증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자신에 대한 위안부 피해자들의 지지 선언과 관련, "부담이라기보다도 그분들의 기대라고 생각한다"며 "인권 전문가로서의 공약도 있겠지만 한일관계 전반을 관리해야하는 외교부 장관의 입장도 있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오는 29∼30일 열리는) 한미정상회담 준비가 급선무"라며 정상회담 이전에 일정이 잡히면 미국을 방문,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 회동하겠다고 말했다.

또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한미 연합 군사훈련과 미군의 한반도 배치 전략자산을 축소할 수 있다는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의 발언에 대해서는 "특보의 사견"이라고 말했고, 주한미군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지연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격노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논평하기 적합치 않다"고 말했다.

아울러 '북한이 핵·미사일 도발을 중단하면 북한과 조건없이 대화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6·15 기념식 축사에 대해서는 "북한의 비핵화 의지가 분명히 드러나야 그것이 여건이 되고 대화를 본격적으로 할 수 있다는 말씀"이라며 "(그 이전에) 늘 하신 말씀의 기조와 맥락이 같다"고 밝혔다.

한편 강 장관은 인사 검증 과정에서 문제로 지적된 장녀 국적(미국) 문제에 대해 "절차를 알아봐서 (한국 국적 회복 절차를) 밟고 있는 중"이라고 소개했다.

취임사를 통해 국민과의 소통을 강조한 강 장관은 대(對) 언론 브리핑을 정례화하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19 13:41:15 수정시간 : 2017/06/19 13:41:15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