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문재인 대통령. 자료사진=사진공동취재단
[데일리한국 이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임명하는 자리에서 최근 불거진 인사 논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인사에 대한 생각이 다르다고 해서 선전포고나 협치는 없다든지, 마치 대통령과 야당 간에 승부나 전쟁을 벌이는 것처럼 하는 것은 참으로 온당하지 못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국정이 안정된 시기에 하는 인사와 근본적인 개혁을 요구하는 시기에 개혁을 위한 인사는 많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이날 대통령의 발언은 앞서 청와대 추천 인사들의 국회 청문보고서 채택이 줄줄이 지연된 데 이어 대통령의 인사권 행사가 ‘임명 강행’ 또는 ‘협치 파괴’ 등으로 해석되는 현실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임명한 강 장관에 대해 “국회에서 인사청문보고서가 오지 않은 상태에서 임명을 하게 돼 유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외교부가) 지나치게 외무고시 선후배 중심으로 폐쇄적인 구조로 돼 있는 것이 외교 역량이 더 커지지 못하는 이유가 아닌가 생각한다”며 비(非) 서울대·외무고시 출신자인 강 장관의 임명 필요성을 에둘러 강조했다.

또한 자진사퇴한 안경환 전 법무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좀 안타까운 일”이라면서 “한편으로는 우리가 목표 의식을 너무 앞세우다보니 검증에 약간 안이해졌던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다만 “법무장관 인사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지금은 법무부·검찰 개혁이 국민적인 요구”라면서 “(검찰개혁) 역할을 할 법무부 장관을 모신다는 게 참으로 어려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청와대가 미처 알지 못한 것을 청문회나 국민이 알려주면 인사권자인 대통령은 사안의 중대성과 국민의 뜻을 살펴 지명을 철회할 수도 있고 유지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특히 자진사퇴한 안 전 법무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자진사퇴였지만 결국 대통령이 수용한 것이고 국회와 국민의 지적을 아프게 받아들인 것”이라고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18 18:20:33 수정시간 : 2017/06/18 18:20:33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