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문재인 대통령의 대일특사로 일본을 방문하고 20일 귀국한 문희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일 위안부합의 문제는 미래지향적으로 슬기롭게 극복하자는데 의견의 합의를 봤다"고 밝혔다.

문 의원은 이날 3박4일의 일본방문을 마치고 김포공항을 통한 귀국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일 위안부합의 논란의 해결이) 잘 될 것같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의원은 또 "우리도 (위안부합의를) 파기하자는 말은 안했고 다만 현재 대부분의 대한민국 국민이 정서적으로 위안부 합의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전달했으며, 그 취지를 이해한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는 말을 들었다"고 강조했다.

문 의원은 "그 문제(위안부합의가)가 쟁점이 돼서 한일관계의 틀이 무너지거나 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의원은 방일 성과에 대해선 "한일관계가 경색된 상태에서 새로운 단계로 출범하는 전기가 마련됐다는 게 성과"라며 “한일정상회담 시기는 가능한 한 빨리하자고 했다"고 밝혔다.

문 의원은 지난 18일 아베 총리와 만나 문 대통령 친서를 전달한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20 16:59:28 수정시간 : 2017/05/20 16:59:28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