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국제사회와 함께 제재와 대화 등 모든 수단을 활용해 과감하고 근본적인 북한 비핵화를 추진하고자 한다"며 "안보리를 비롯한 유엔과 그 목표를 위해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부터 18분간 진행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의 통화에서 "지난 14일 유엔 사무총장 대변인 성명을 통해 북한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고 북한이 국제적 의무 이행하며 비핵화의 길로 복귀하라고 촉구한 데 대해 감사하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공약했고 앞으로 저와 새 정부가 주요 정책과제로 추진하는 사회적 차별 해소, 약자 지원, 노동 존중 사회의 실현, 빈곤 탈출, 양성평등 등은 유엔이 추구하는 지속가능 개발과 그 목표를 같이한다"며 "이를 달성하기 위해 유엔과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구테흐스 총장이 올해를 평화의 해로 만들자며 분쟁해결과 평화 구축에 역점을 두는 데 대해 새 정부도 협조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1989년 방북 당시의 경험을 말하면서 "최근 동북아 평화 유지가 매우 중요하다. 한반도에서의 전면적 군사적 충돌은 어떤 비용을 치르더라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는 9월 유엔 총회에 참석하길 바란다는 구테흐스 사무총장의 요청에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7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구테흐스 총장과 만나기로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오후 5시부터 20분간 이어진 도날트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과의 전화통화에서 "한-EU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 발전이 매우 만족스럽다"고 언급한 뒤 "EU가 한국의 북핵 폐기 정책에 지속해서 지지한 데 감사하다"며 "EU는 이란 핵 문제 타결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해서 향후 북핵의 완전한 폐기를 위해 대한민국과 EU 사이의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투스크 의장은 "다음 주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북한에 대한 입장을 담은 결의안을 준비 중"이라며 "한국이 의견이 있다면 보내달라.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18:35:14 수정시간 : 2017/05/19 18:35:14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