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경남 거제시가 관내에 있는 문재인 대통령 생가복원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대선이 끝난 지 얼마 됐다고 이런 이야기가 나오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급한 일, 해야 할 일이 산적해 있다. 지금 그 문제를 신경 쓸 상황이 아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도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역대 대통령의 생가를 복원해 관광지로 삼는 것은 지자체의 권한이지만, 현직 대통령이고 출범한 지 며칠 안 된 상황에서 생가를 복원한다는 뉴스가 나온 것은 곤혹스럽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탈권위, 친서민 행보를 강조하는데 자칫 거제시의 이런 입장을 담은 보도가 대통령의 행보와 배치되는 것처럼 비칠까 우려스럽다"고 덧붙였다.

경남 거제시는 전날 거제면 명진리 남정마을에 있는 문 대통령 생가를 관광명소로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하기로 하고, 문 대통령 생가 소유주와 생가 부지 매입을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8 10:08:39 수정시간 : 2017/05/18 17:2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