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옥희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는 21일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에게 갔던 보수 표심이 돌아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 후보는 이날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지금 보수 우파들이 일시적으로 안 후보에게 가 있지만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뒤에서 모든 지시를 한다는 사실을 국민이 안다면 지지를 철회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최근 추세도 안 후보의 보수표가 우리 쪽으로 오고 있다는 것이 우리 내부(여의도연구원)의 조사 결과에 다 나와 있다"고 부연했다.

홍 후보는 이른바 '홍찍문'(홍준표를 찍으면 문재인이 당선된다)에 대해서는 “최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거짓말 논란이 끊이질 않는다”며 “대북인권결의안 문제와 관련해 오늘 아침에 (당시) 청와대 메모가 공개됐다. 거짓말하고 북한을 주적이라고 말하지 않는 분에게 과연 국군 통수권을 맡길 수 있을지 회의적이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홍찍문’은 박지원 대표가 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홍준표를 찍으면 홍준표가 된다”며 “이제 ‘홍찍문’에서 ‘홍찍자’(홍준표를 찍으면 자유대한민국을 지킵니다)로 바뀌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안 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전혀 없다”며 “어느 정권을 막기 위해서 이념과 정체성이 다른 정당히 같이한다는 건 정치 도의에 맞지 않는다”고 부인했다. ‘안 후보와의 단일화 요구가 있으면 사퇴할 수 있느냐’라는 질문에도 “보수 적통 후보가 들어가고 좌우에 양다리를 걸쳐놓은 후보에게 양보하라는 건 난센스다”라고 일축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와의 단일화 여부와 관련해선 “유 후보는 강남좌파”라면서 “여론조사 추이를 보면 유 후보가 가진 1~2% 지지율이 사퇴시 우리에게 오지 않고 안 후보에게 가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래서 유승민 후보와 단일화 문제는 우리에게 의미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홍 후보는 일각에서 자신의 대선 완주 의지에 대해 당권을 노리는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데 대해서는 “당권을 노리고 출마할 정도로 바보가 아니다. 저는 대선을 이길 것으로 본다”면서 “저는 당권을 한 번 잡아봤고, 나이도 있다. 더는 추하게 당권에 매달리는 짓을 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홍 후보는 자신에 대해 막말 논란이 이는 것과 관련해서는 “이순신 장군이 '생즉사 사즉생' 말한 것도 막말이냐. 노무현 전 대통령 자살은 팩트이지 않나. 내가 무슨 말만 하면 시비를 건다”면서 “사실 막말은 '대통령직 못 해먹겠다'는 등 노무현 대통령께서 제일 심했다”고 반박했다. 이어 “어떻게 보면 내가 가장 전달하기 쉬운 서민의 평균적인 말로 이야기하는 것을 막말로 매도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 여부와 관련해서는 “내가 집권하면 (박 전 대통령이) 공정한 재판을 받도록 하겠다는 이야기를 했다”면서 “사면이라는 것은 재판이 확정되고 유죄가 난 뒤의 이야기다. 무죄가 될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사면을 운운하는 것은 박 전 대통령을 모독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16:05:47 수정시간 : 2017/04/21 16:05:4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