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사진=장동규 기자 jk31@hankooki.com
[데일리한국 이정현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9일 개최된 대선후보 2차 TV토론회에서의 '주적(主敵)'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 국방백서에서 이미 해당 표현이 삭제됐다며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는 국방위원장을 지냈던 사람인데 명백히 사실과 다른 것을 전제로 질문했다”고 반박에 나섰다.

문 후보는 20일 강원도 장애인복지대상 시상식에 참석한 뒤 전날 토론에서 나온 주적 논란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국방백서에서 북한을 주적으로 규정한 것은 과거의 일”이라며 “다만 엄중한 남북관계와 실질적인 북핵위협에 직접적이고 심각한 위혐이자 ‘적’이라고 국방백서에서 다룬다”고 설명했다.

문후보는 이어 “북한은 군사적으로 대치하며 위협이 되는 적인 것은 분명하지만 한 편으로는 헌법에 의해 우리가 평화통일을 해낼 대상이기도 하는 등 복합적인 관계에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각 부처의 역할론이 다른 점을 언급하고 “대통령은 모든 것을 관장하는 종합적인 위치에 있어야 한다”며 “대통령으로 하여금 북한을 주적으로 공개 천명토록 하는 것은 잘 모르는 발언”이라고 강조했다.

실제 국방부 등에 따르면 국방백서에서 북한에 대해 ‘주적’으로 표현한 문구는 남북관계가 개선된 2004년부터 삭제됐으며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도 이어졌다.

이날 국방부 문상균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2016년 국방백서에는 ‘북한 정권과 북한군은 우리의 적이다’라고 표현돼 있다”며 ‘우리의 적’과 ‘주적’이 같은 뜻이냐는 질문에 “그렇게 이해해도 된다”고 답했다.

한편 전날 TV토론회에서 유 후보는 “국방백서에 (북한은) 주적이라고 나온다”며 “국군통수권자가 주적이라고 말을 못하냐”고 재차 문 후보의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이에 문 후보는 국방부와 대통령의 역할을 구분하며 “(북한을 주적으로 말하는 것은) 대통령으로서 할 일은 아니다”라고 소신을 굽히지 않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0 14:40:19 수정시간 : 2017/04/20 14:40:1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