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옥희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대선캠프(더문캠)는 21일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 전 대표에 대한 허위비방 글을 유포한 것과 관련 “오는 22일 신 구청장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더문캠 권혁기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자유한국당 신 구청장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선 예비후보에 관한 허위사실을 SNS를 통해 대량 유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권 부대변인은 “공직자로서 정치적 중립 의무를 저버리고 도저히 입에 담기 힘든 글을 유포해 노 전 대통령과 문 후보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면서 “신 구청장의 이런 행위가 단순히 개인적인 차원에서 벌인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최근 특정 지역을 중심으로 유사한 글이 조직적으로 대량 유포되고 있기 때문이다”고 반발했다.

그는 이어 “심지어 법원에서 명예훼손으로 인정돼 배상 판결이 난 글까지 담고 있다”면서 “중앙선관위는 시중에 대량으로 유포되고 있는 유사 글에 대해 즉각 조사에 나서길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권 부대변인은 아울러 “더문캠’은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계기가 돼야 할 이번 대선이 흑색선전과 유언비어가 판치는 선거가 되고 있어 대단히 유감스럽다”면서 “‘더문캠’은 근거없는 유언비어 작성자와 유포자를 끝까지 추적해 반드시 법의 심판대에 세울 방침이다”고 강조했다.

앞서 여선웅 강남구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신 구청장이 지난 13일부터 '문재인을 지지하면 대한민국이 망하고 문재인은 공산주의자다'라는 글과 '놈현(노무현)? 문죄인(문재인)의 엄청난 비자금'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단체 카톡방을 통해 유포했다”며 해당 자료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신 구청장은 150여명이 가입된 복수의 카카오톡 단체방에 ‘놈현은 국민들에게 솔직히 밝히고 용서를 구했어야지. 종북 좌빨 세상을 만들어 좌빨들의 자자손손이 돈을 잘먹고 잘살게 하는 생각에 재물을 지키려고 자살한 인간’이라는 원색적인 비난 글을 올렸다.

또한 ‘방송문화진흥원 고영주 이사장은 문재인은 공산주의자라고 단언합니다. 문재인이 공산주의자임은 이제 천하가 다 알고 있습니다. 100명에게 알려 나라를 구합시다’라는 내용도 공유했다. 다만 두 글을 모두 말미에 각각 FORM연당신흥식, 펌글-김성인 이라고 적혀 있어, 신 구청장이 해당 글을 다른 사람에 받아 유포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여 의원은 “이는 공직선거법 제9조에 정한 공무원의 중립의무 위반이고, 제250조 허위사실공표죄에 해당한다”면서 “선관위는 얼마저 19대 대선 가짜뉴스를 엄중 조치하겠다고 했다. 빈말이 아니라면 신 구청장을 즉시 조사해 엄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16:26:56 수정시간 : 2017/03/22 09:08:30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