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에 대해 별다른 반응을 내놓지 않았지만 무거운 분위기가 역력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9시 30분 박 전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을 때 정부서울청사에서 총리실 내부 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회의에서 박 전 대통령 소환에 대해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으며, 소환 당시 텔레비전 시청도 하지 않았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어 오전 10시부터 열린 국무회의에서도 ▲경제 리스크 관리 ▲안보태세 확립 ▲미세먼지 대책 등 현안에 대해서만 언급했을 뿐 박 전 대통령 소환에 대해서는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다.

그러나 황 권한대행이 이날 국무회의 외에는 별다른 외부 일정을 잡지 않아 박 전 대통령 조사에 대해 예우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왔다.

이에 대해 총리실 관계자는 "각 부처 현안이 많아서 황 권한대행이 내부 보고를 받고 있다"며 "모셨던 분이 검찰 조사를 받게 돼서 무거운 심정"이라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15:12:11 수정시간 : 2017/03/21 15:12:11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