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옥희 기자]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는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로 검찰에 소환되며 ‘송구스럽다’는 짤막한 입장만 내놓은 데 대해 “국민들이 용서할 기회조차 주지 않는 고약한 전(前) 대통령의 모습에 상처받을 국민을 생각하니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단 두마디였다. 그 자리에 서면 약속이나 한듯 내뱉는 성의없는 말뿐”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심 대표는 “한 때 국민 절반의 지지를 받았던 대통령이 아니라, 일반 형사범의 길을 선택한 것”이라면서 “일말의 기대로 박 전 대통령의 입을 쳐다봤던 국민들 입에선 탄식이 터져 나온다. 진심으로 반성하고 뉘우치는 모습을 보였다면 모질지 못한 우리 국민의 성난 마음이 많이 누그러졌을지 모른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박 전 대통령 출석과 관련해 엉뚱한 소리가 튀어나온다. 국민통합이니 국격을 들먹이면서 살살 하자고 한다”면서 “안 될 말이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그렇다고 국민정서법에 따라 가중처벌하자는 것도 아니다며 “오직 법과 원칙에 따라 사법처리하면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심 대표는 검찰을 향해서도 “검찰이 할 일은 정치가 아니라 오직 수사”라면서 “허튼소리에 귀 기울이지 말고, 정치권도 기웃거리지 말라”라고 주문했다.

그는 또한 “당장 오늘 조사부터 빈틈과 여지가 있어서는 안 된다”며 “박 전 대통령 변명만 받아적는 게 아니라, 무수한 증거와 증언을 토대로 엄정히 추궁해야 한다. 구속 여부는 오직 조사결과에 따라 결정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아울러 “박 전 대통령과 남은 국정농단 수사에 검찰 조직의 명운이 걸려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면서 “검찰은 재벌, 새누리당과 함께 국민이 지목한 '3대 해체 대상'이다. 수사가 다시 검찰로 온 것을 하늘이 준 기회라 생각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11:24:59 수정시간 : 2017/03/21 11:24:59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