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20일 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 원내대표들이 단일 개헌안을 마련하고 대선 선거일에 국민투표를 추진하는 데 대해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박 대표는 이날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대선 안에 개헌 국민투표가 불가능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저는 그렇게 보고 있다"고 답했다.

박 대표는 "지금 당장 3당의 통일안이 지난주 금요일 우리 의원들에게 배포된다고 했었는데 아직도 안 되고 있지 않느냐. 그러면 그것을 논의해서 언제 확정하느냐"고 지적했다.

또한, "저처럼 개헌을 주장한 사람이 없다. 그렇지만 아직 개헌안이 통일되지 않았고 이제 대통령 선거가 50여 일 정도밖에 남지 않았는데 과연 물리적으로 가능하겠는가"라고 강조했다.

그는 "개헌은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지지해야만 국회에서 200석 이상을 확보할 수 있는데 지금 문 전 대표가 유일하게 반대하는 것"이라며 "개헌 논쟁을 하다 보면 지금 50여 일밖에 남지 않은 대선에서 과연 당력이 어디로 가겠느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 전 대표나 문 전 대표가 다 똑같은 얘기를 하던데, 개헌은 추진하되 내년 지방 선거에서 국민투표를 하겠다는 확정적인 공약을 하고 추진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바른정당과의 연대론에 대해서는 "제가 YS(김영삼 전 대통령), DJ(김대중 전 대통령) 세력이 합쳐서 남북관계도 개선하고 동서장벽도 무너뜨리자는 이야기도 했고, 또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과는 개인적으로 가까운 사이이기 때문에 때때로 대화도 하는데, 그러한 것을 기초에 두고 정치권에서 나오는 이야기지만 그러한 움직임은 없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대선에서 현재 5당 후보의 완주를 예상하면서 민주당 경선과 관련해선 "결선투표로 넘어갈 수 있을 것 같다"면서 "넘어가면 안희정 이변이 생길 수 있다고 본다"고 관측했다.

그는 "안희정 충남지사가 만약 문 전 대표를 넘지 못할 경우에는 안 지사의 지지표들이 물론 문 전 대표에게도 가지만 저는 안 전 대표에게도 상당한 부분이 넘어올 것이라고 본다"면서 '문재인-안철수' 일대일 구도를 내다봤다.

이어 박 대표는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의 대선 출마설과 관련해 "신언서판이 훌륭한 분이다. 중도보수도 표방하지만 통일 문제에 대해서는 상당한 진보적인 태도를 취했다. 상당히 경쟁해 볼 만한 좋은 후보감이다"라며 "그런데 과연 대통령을 나올 수 있을까. 너무 늦은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그는 "사실 김대중 정부에서 이회창 총재가 대선후보로 거의 확정적이 되니 세대교체를 위해 홍 전 회장을 국무총리로 해서 대선후보로까지 내세우는 것을 김대중 대통령과 제가 검토했는데 여러 가지 사유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소개했다.

박 대표는 "홍 전 회장은 직접 출마를 하든 킹메이커가 되든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폭발력을 가지신 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중국 컨소시엄으로의 금호타이어 매각 움직임과 관련해 "방산기술 및 상표권 등을 중국에 넘겨줄 수 있는 위험천만한 처사다. 혹시 사드 무마용이 아닌가. 중국을 달래기 위한 것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산업은행과 채권단은 즉각 박삼구씨에게도 컨소시엄을 구성할 수 있는 동일한 조건을 제공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0 10:34:28 수정시간 : 2017/03/20 10:34:28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