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옥희 기자]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이 17일 국민의 당에 공식 입당했다. 손 의장의 입당이 국민의당 지지율이 오르고, 당내 대선경선 흥행에도 도움이 될 지 주목된다.

손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 참석해 입당원서를 썼다. 이찬열 의원과 박우섭 인천 남구청장도 손 의장과 함께했다. 손 의장은 이 자리에서 “국민의당이 대한민국 정통 야당의 적통을 잇는 적통적자”라면서 “국민은 친박패권에서 친문패권으로 바뀌는 패권교체가 아닌 나라의 근본을 바꾸고 나의 삶을 바꿔줄 진짜 정권교체를 원하고 있다”고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전 대표를 경계했다.

손 의장은 이어 “개혁공동정부를 세워 구체제의 적폐를 청산하고 개헌을 통해 제7공화국을 출범시켜야 한다”면서 “이제 시민혁명을 완수하는 임무는 국민의당의 몫”이라고 강조했다.

안철수 천정배 전 공동대표와 박지원 대표, 주승용 원내대표 등 당 주요 인사들은 회의에 참석해 손 의장을 환영했다.

박 대표는 “손 의장이 아무런 조건도 걸지 않고 입당했고, 우리 국민의당도 모든 것을 내려놓고 하나가 돼자고 했다”면서 “이는 대한민국 정당 역사상 전무후무한 통합이고 입당”이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안 전 대표는 새정치의 아이콘, 천 전 대표는 개혁의 아이콘, 손 의장은 저녁이 있는 삶 복지의 아이콘, 정동영 국가대개혁위원장은 평화통일의 아이콘”이라며 “선의의 경쟁을 통해 정권교체를 이루자”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정말 기쁜 날”이라면서 “국민들은 우리 당의 수권가능성을 어느 때보다도 더 높게 평가해주실 거다. 저도 열심히 협력하고 경쟁해 반드시 정권교체를 하겠다”고 자신했다. 천 전 대표도 “우리 내부에서 공정하게 경쟁하면서도 전체적으로 똘똘 뭉쳐 꼭 대선에 승리해 국민들이 바라는 국가대개혁을 꼭 이뤄내겠다는 각오를 새롭게 하자”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2/17 11:50:13 수정시간 : 2017/02/17 11:5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