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조옥희 기자] 한국과 일본이 17일(현지시간) 독일 본에서 외교장관 회담을 열고 위안부 소녀상 문제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인 가운데 우리 국민 10명 중 7명은 한일 위안부 합의를 재협상해야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한국 갤럽이 지난 14일부터 3일간 전국 성인 1003명을 대상으로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에 대한 찬반여론을 조사한 결과 국민 70%는 '재협상해야 한다'고 답했다. 20%는 '재협상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응답했으며 10%는 의견을 유보했다.

‘위안부 문제 재협상’ 의견은 지난해 1월 58%에서 그해 9월 63%에 이어 이번 조사인 2017년 2월 70%로 갈수록 늘고 있다.

성, 연령, 직업 등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재협상해야 한다는 입장이 우세했다. 다만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만 유일하게 위안부 재협상 반대 의견이 58%로 찬성(30%)보다 많았다.

이와 함께 부산 일본 영사관 앞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에 대한 철거 여부에는 응답자의 78%가 ‘그대로 둬야 한다’고 답했다. 16%는 ‘철거 또는 이전해야한다’고 했고, 6%는 의견을 유보했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표본을 무작위 추출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이며 응답률은 20%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2/17 11:49:34 수정시간 : 2017/02/17 11:49:34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