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작년 7월 북한 김정은 조선노동당 위원장 뒤로 그의 여동생 김여정이 포착된 장면. 사진=조선중앙TV/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정현 기자] 미국이 북한 김정은 조선노동당 위원장에 이어 그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을 북한 인권유린 가해자로 지목하고 제재 명단에 포함시켰다.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11일(현지시간) 대북제재법에 따라 국무부가 의회에 제출한 북한 인권유린 실태 2차 보고서를 바탕으로 개인 7명과 기관 2곳을 특별지정제재대상(SDN) 명단에 추가시켰다.

재무부는 성명을 통해 “북한의 인권유린 상황은 세계 최악으로 상당수 인권유린 행위가 정치범 수용소에서 자행되고 있다”며 “또한 정권의 조직적이고 억압적인 검열과 정보 거부 행태 등도 어디에나 존재한다”고 비판했다.

특히 미국은 이번에 김 부부장을 명단에 올리며 ‘1989년 9월 26일생’으로 표기해 눈길을 끌었다. 그동안 그의 출생연도는 1987년~1989년 등으로 추정돼왔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12일 언론브리핑에서 “그동안 김여정은 1987년생이라는 설만 있었다”며 “미국이 자체적으로 기록을 유지하고 우리쪽 자료도 대조해봤을 것”이라며 다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부부장 외에 이번에 추가된 인물은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 최휘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조용원 노동당 조직지도부 부부장, 민병철 노동당 조직지도부 부부장, 김일남 함경남도 보위국장, 강필훈 인민내무군 정치국장 등이 올랐다. 추가 제재 대상에 오른 기관 2곳은 국가계획위원회와 노동성이다.

제재명단에 오른 인물과 기관 관계자는 향후 미국 입국이 금지되고 자금이 동결되며 금융거래가 중단되는 등의 불이익을 받게 된다. 물론 현재의 경색된 북미관계에서 제제 명단으로 북한이 당장 큰 타격을 입을 가능성은 낮다.

그러나 미국측은 이번 조치가 북한에 인권유린 문제를 좌시하지 않는다는 경고의 메시지를 보낼 수 있고 향후 책임자 처벌의 가능성을 열어놓는다는 점에 의미를 두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외교부도 이날 논평을 통해 “이번 조치는 북한 인권문제가 미국의 대북정책에서 핵심 요소 중의 하나가 될 것임을 재확인한 것”이라며 환영한다는 뜻을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1/12 17:42:23 수정시간 : 2017/01/12 17:42:23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