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옥희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전 원내대표는 12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 “반 전 총장은 지나치게 MB(이명박 전 대통령)측 인사들에 둘러싸여 있다”고 우려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실패한 정권의 인사들에게 둘러싸여 있으면 같이 실패한 사람으로 국민이 받아들이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반 전 총장 의혹을 몇 가지 알고 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서도 “일단 제가 갖고 있으려고 하지만 언젠가 전가의 보도처럼 쓸 수도 있고, 묻힐 수도 있다”면서 “반 전 총장은 위기관리 능력과 리더십에서 검증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이어 반 전 총장 동생과 조카의 뇌물혐의 기소, '박연차 23만 달러 수수' 의혹 등을 거론하며 “혹독한 검증을 받는 게 필요하다”면서 “해명을 해도 국민이 납득하지 않으면 검찰수사를 의뢰해서라도 정확하게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한 자신이 아니라 반 전 총장이 먼저 ‘뉴DJP’연합을 제안했다고도 밝혔다. 박 전 원내대표는 “2년 반 전부터 반 전 총장 측 인사들이 저를 꾸준히 접촉해왔다”면서 “'뉴 DJP연합을 하면 어떻겠느냐'고 저에게 물어왔는데, 답변할 위치에 있지 않다고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반 전 총장이 우리당과 정체성이 맞으면 조건 없이 들어오는 게 좋다”면서 “그래서 우리당이 영입을 추진하는 손학규 정운찬 같은 분과 당내 안철수 천정배 등까지 해서 5명이 세게 경선해 대선후보가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1/12 14:28:26 수정시간 : 2017/01/12 14:28:26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