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옥희 기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오후 귀국과 동시에 본격적인 대권 행보에 돌입함에 따라 정치권에서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일단 국제기구의 수장이었던 반 전 총장의 귀국에 대해서는 환영 분위기가 많지만 '정치인'으로 변신하는 반 전 총장에 대해서는 견제와 우려의 시각이 혼재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반 전 총장에 대해 “10년간 유엔 사무총장으로 활동하셨다. 수고하셨다”면서 “들어와서 잠시 쉬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어 “반 전 총장이 대선 출마 여부를 검토한다고 대변인까지 나와서 브리핑하던데 저는 (반 전 총장이) 세계적인 평화의 지도자로 남아 존경받는 삶을 사시는 게 더 바람직한 것 아닌가라고 생각한다”면서 “대선 출마는 반 전 총장의 삶의 궤적에서 보면 존경받는 지도자로 남는 길이기 보다 정쟁에 뛰어들어 이미지가 실추된다는 점에서 안타까운 마음에서 충고해 드리고 싶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한 “반 전 총장이 검증과 정쟁의 주인공이 될 이유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라며 “(반 전 총장이) 정치권에 뛰어들어오고 민주당의 정반대편에 서겠다면 상대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에 이해해달라고 양해를 구하고 싶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반 전 총장의 귀국을 환영했다. 다만 그는 “저와 국민의당은 정치인 반기문이 아닌 유엔 사무총장이었던 반기문의 귀국을 환영한다”고 짧게 언급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민의당이 반 전 총장과 제3지대에서 만날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둔 듯, 향후 혹독한 검증을 예고한 우 원내대표와는 달리 반 전 총장에 대한 업적은 인정하고 그의 정치 행보에 대해서는 신중한 반응을 나타낸 것으로 풀이된다.

정우택 새누리당 원내대표도 반 전 총장의 귀국에 조심스러운 반응을 나타냈다. 그는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서 “반 전 총장이 보여준 세계적 경험과 능력이 미증유의 국가적 위기를 맞은 대한민국의 발전과 국민의 삶에 소중히 쓰이기 바란다”면서도 “3류 대한민국 정치를 닮지 말고 한국이 낳고 기른 자랑스러운 세계적 지도자로 차원이 다른 정치와 안목을 보여 달라”고 주문했다.

바른정당도 살짝 긴장하는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정병국 창당준비위원장은 이날 당 실무회의에서 “지금 반 전 총장께서 귀국하시면서 또다른 뜻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분명한 자기 철학과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 또 요즘 반 전 총장을 두고 불거지고 있는 의혹에 대해서도 남김없이 해명하고 국민들에게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1/12 11:18:24 수정시간 : 2017/01/12 11:18:24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