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과 유순택 여사. 자료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정현 기자] 북한이 기관지 노동신문을 이용해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을 “사대 매국과 동족대결에 환장하고 부정부패에 이골 난 박근혜와 결코 다를 바 없다”고 비난했다.

노동신문은 11일 ‘권력 미치광이의 민심 기만놀이’라는 논평에서 “반기문이 대통령 자리에 올라앉는 경우, 박근혜 역도에 의해 파괴된 남북관계가 개선될 기회를 영영 잃어버리고 핵전쟁 위험만이 고조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반기문은 자기를 ‘북핵 및 대북정책 분야의 적임자’라고 낮뜨겁게 광고하지만 유엔에서 미국과 박근혜 패당의 반공화국 대결 소동에 적극 편승한 이 자야말로 민족의 화근”이라고 말했다.

그 밖에도 이날 노동신문은 또 다른 논평을 통해 반 전 총장의 집권에 미국의 도움이 있다거나 ‘제2의 박근혜 정권’을 만들려 한다고 명확한 근거도 없이 원색적인 표현을 써가며 비난했다.

북한은 작년에도 반 전 총장이 대선 출마 의지를 간접적으로 시사했을 때 아리랑통신을 이용해 “남조선 언론은 반 총장이 참여정부 때 유엔 총장에 당선됐음에도 고(故)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추모 메시지도 보내지 않는 등 초보적인 신의도 도리도 모르는 배신자라고 한다”는 주장을 한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1/11 18:13:10 수정시간 : 2017/01/11 18:13:10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