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옥희 기자] 바른정당 대권 주자 중 한 명인 유승민 의원이 11일 “오는 25일 바른정당의 대선후보 경선 출마 선언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대선 출마에 대해 오랜 시간 생각해왔고, 이제 저의 출마 결심을 국민께 밝히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여러분의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시간과 장소는 추후 알리기로 했다.

유 의원이 이날 대선 경선 출마를 의사를 밝힌 데는 설 명절 밥상머리 여론을 의식한 행보로 풀이된다.

앞서 유 의원은 이날 오전 창당준비회의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의 연대 가능성과 관련 “아직 그분의 생각이 무엇인지 진보인지 보수인지 등 개혁에 대해 (견해가) 알려진 게 없다”며 “우리 바른정당은 추구하는 길이 있으니, 거기에 동의하면 연대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간의 연대문제에 대해서도 “국가 안보 문제와 관련해 완전히 (생각이) 다른 분들이 계셔서, 그분들에 대해서 정리가 되지 않으면 당대당 통합이나 연대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다소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유의원은 또한 선거연령 18세 하향 조정안에 대해서는 “전 세계적으로 18세부터 투표권을 주는 나라가 대부분이고 더 낮은 나라도 있다”면서 “다만 고3학년생에게 투표권을 주는 문제는 좀 더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1/11 15:53:40 수정시간 : 2017/01/11 15:53:40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