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옥희 기자] 12일 오후 5시 30분 귀국하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설 연휴 전까지는 정치적 행보를 최대한 자제하고 민생행보에 주력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도운 반 전 총장 대변인은 11일 오전 마포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반 전 총장은 국민의 의견을 가능한 한 많이 듣고 싶어 하신다”며 이같이 밝힌 후 “반 전 총장은 특히 서민, 취약계층, 청년층의 삶의 현장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알고 싶어한다”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이 밝힌 반 전 총장의 귀국 후 행보를 살펴보면, 반 전 총장은 12일 오후 인천 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출국장에서 간단한 기자회견을 갖는다.

이어 곧바로 자동차를 이용해 서울 사당동 자택으로 이동한다. 당초 반 전 총장 측은 지하철을 타고 이동할 방침이었으나 일반 시민에 불편을 야기할 수 있다는 우려로 차량 이동을 결정했다.

반 전 총장은 13일엔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이승만, 박정희, 김영삼,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다. 이후 사당동 주민센터를 찾아 전입신고를 할 예정이다. 오후에는 마포구 사무실에서 실무진과 상견례를 가진다. 14일엔 고향인 충북 음성과 충주를 방문해 모친께 인사하고 음성 꽃동네도 찾는다. 15일에는 서울로 올라와 잠시 휴식을 취한 뒤 공식 일정을 재개한다.

이 대변인은 또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예방과 세월호 참사 현장인 진도 팽목항과 김해 봉하마을 방문 일정도 계획돼 있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1/11 11:58:28 수정시간 : 2017/01/11 11:5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