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옥희 기자]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우리당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에게 매달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인 위원장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사실 한 개인을 따라다니다 ‘친박 비박이다’ 이렇게 하면서 나라가 망했다. 지금도 반 기문 전 총장이 내는 정책도 없고 정치적 비전도 없는데 반기문이라는 사람 하나 따라가다가 이래가지고서 나라가 어떻게 되겠느냐”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반 총장이 필요가 있으면 우리 정책과 이념에 맞는지 검증해야 하고, 우리가 지금 뼈아픈 개혁을 해서 도덕성이 높은 깨끗한 정당으로 거듭 나려고 하는데 도덕적 잣대도 우리하고 맞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 위원장은 ‘새누리당에서도 대통령 후보를 내야 되는 것 아니냐’라는 사회자의 질문에는 “지금 새누리당이 대통령 후보를 낸다 그러면 국민들이 뭐라고 그러겠나”라면서 “솔직한 심정으로 새누리당이 지금 국민들에게 ‘우리당 또 찍어주세요’라고는 염치가 없어서 말을 못하겠다”고 토로했다.

그는 또한 “우리가 잘못을 철저히 뉘우치고 거듭난 다음에 국민들이 후보 한번 내보라고 할때까지 반성하고 매를 맞겠다”고 자세를 낮춘 뒤 “다만 정당이라는게 정권을 잡아야한다는 면에서 여러가지를 생각하고 있다. 우리 내부에도 다른 당에 못지 않은 대통령 후보가 있다”고 말했다.

인 위원장은 나아가 “우리 당에서 갈라져 나간 사람들이 대통령 후보를 낸다 그러는데 저 사람들이 무슨 과거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고 나와서 대통령병 걸렸는가”라며 바른정당에서 대선 후보를 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아울러 인 위원장은 전날 서청원 의원이 의총에서 자신을 공개 비판한 데 대해 “집사님한테 목사가 설교를 들었다”면서 “아마 화가 나는 부분이 있어 토로하신 것 같다. 그 심정은 제가 백 번 이해해 한 말씀도 안 드렸다”고 말했다.

하지만 인 위원장은 서 의원을 비롯한 친박 핵심 의원들의 자진 탈당을 거듭 촉구하는 것은 잊지 않았다. 인 위원장은 “국민들이 지금 우리 새누리당에 요구하는 것은 스스로 변화하는 것”이라며 “저는 무슨 제재수단이 없다. 국민 여론과 옳은 일을 하지 않으면 당이 살지 못하고 그러면 나라가 어렵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에게 간다는 대의명분뿐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다만 전날 의총에서 자신과 서 의원의 동반 탈당 요구가 나온데 대해서는 “그 사람은 무슨 근거로 그런 얘기를 하는지 모르겠다”면서 “내가 들어간지 열사흘밖에 안됐는데 무슨 잘못을 해서 동반탈당을 하라는 건지. 동반탈당을 하려면 뭔가 책임이 있어야 하는데 생각 없이 하는 얘기로 들었다”고 언급, 언짢은 속내를 드러내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1/11 11:13:45 수정시간 : 2017/01/11 11:1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