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더불어민주당은 11일 박근혜 대통령이 헌법재판소에 세월호 참사 당일 '7시간의 행적'에 대한 답변서를 제출한 데 대해 "침대가 집무실이냐"며 맹폭을 이어갔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정농단 세력인 박근혜 대통령은 마지막까지 국민과 헌재를 우롱했다"며 "박 대통령이 제출한 세월호 7시간의 흔적은 이미 드러난 사실을 마지못해 인정하면서도 나머지 대부분은 확인할 수 없는 보고와 지시로 채웠다"고 지적했다.

이어 "헌재가 요구한 것은 대통령의 구체적 기억인데, 제출된 것은 짜깁기한 대통령의 알리바이 뿐"이라고 덧붙였다.

추 대표는 전날 헌재의 탄핵심판 사건 3차 변론기일에 최순실씨와 '문고리 3인방'이 불출석한데 대해 "헌재를 능멸하고 국민을 우롱한 처사로, 탄핵인용을 재촉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이 제출한 '7시간 답변서'에 대해 "'침대는 가구가 아니라 과학'이라는 광고 카피가 화제를 일으킨 적이 있는데, 박근혜정권 들어와서는 '침대는 집무실'이라고 이야기할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우 원내대표는 "세월호 같은 큰 사건이 발생했는데도 관저에서 안 나오고 집무를 봤다고 우기고 있다"며 "이 정권을 '재택근무정권'이라고 규정하겠다. 이제 대통령 비서실장도, 국무총리도 전부 관저에서 집무를 보시라"고 비꼬았다.

그는 "아이들이 숨지는 그 시점에 국민은 9시부터 사고 난 걸 알고 있었는데 관저에서 10시에 보고받은 대통령이 뭘 잘했다고 정상집무를 봤다고 우기는가"라며 "국민 가슴에 다시 한 번 못을 박는 허무맹랑한 해명을 해명이라고 듣고 있을 수가 없다. 대통령께서는 더이상 우기지 말고 국민앞에 석고대죄하고 세월호 유가족에게 정말 눈물로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무현정부 시절 청와대 제2부속실장을 지낸 전재수 의원은 교통방송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 '관저에도 집무실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노무현정부 시절에도 관저에는 집무실이 없었다. 관저는 편하게 쉬는 곳"이라고 밝혔다.

그는 "박 대통령측 대리인단이 제출한 자료를 보면 '공식일정이 없었고 컨디션이 좋지 않아 관저에 있었다'고 돼 있는데, 자기네들이 관저가 어떤 곳인지 알면서 '관저 집무실'이라는 표현을 쓰는 건 앞뒤고 맞지 않는다. 집무실은 본관 집무실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재택이라도 24시간 근무'라는 대리인단 주장에는 "그 말씀을 들은 2천만 월급쟁이들이 환장할 이야기"라고 일축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1/11 11:00:14 수정시간 : 2017/01/11 11:0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