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옥희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9일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에 국무총리 추천을 제안한 것과 관련, 내각의 권한을 넘어서는 대통령의 고유권한까지도 모두 내려놔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 사무실에서 시민사회 인사들과 만난 뒤 기자들과 만나 “내치와 외치를 구분하는 것은 제가 제안한 거국중립내각의 취지가 아니며, 민주당의 입장도 아니라고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재차 “내치와 외치를 구분할 수가 없다”면서 “국정원과 감사원, 군통수권, 계엄권 또는 사법부나 헌재, 대법원장과 대법관, 헌재소장과 헌법재판관 등 많은 인사권(을 포함한) 대통령의 고유권한 전반을 거국중립내각에 맡기고 대통령이 손을 떼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 전 대표는 “제 제안의 핵심은 대통령이 국정에서 손을 떼고 2선으로 물러나는 것”이라면서 “민심이 요구하는 하야는 아니더라도, 적어도 그 정도는 가야 민심에 그나마 부응하는 길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박 대통령의 하야와 탄핵은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지금 박 대통령은 국민들 마음속에서 대통령의 자격을 상실했고 이미 불신임 탄핵을 당했다”면서도 “지금까지 대통령이나 청와대, 새누리당의 행태를 보면 하야는 쉽게 받아들일 것 같지 않다. 차선책으로 우리가 주장한 거국중립내각도 받아들이지 않을 것 같다”고 내다봤다.

자신이 박 대통령의 하야 요구를 직접 하지 않는 이유도 밝혔다. 그는 “많은 국민이 하야요구를 하지만 대통령이 받아들이기는 만무하다고 생각한다. 대통령을 하야시키는 것은 아주 길고 긴 어려운 투쟁이 될 것”이라며 “유월 항쟁만 봐도 긴 투쟁 끝에 승리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하야가 이뤄지더라도 정치적 논란이나 국정공백은 가늠하기 어렵다”면서 “정치인으로서는 국민들의 하야 민심을 받들면서도 정치적으로 해결해내는 해법을 모색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해 거국중립내각을 제안한 것”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민중총궐기 참석과 관련해서는 “저도 시민운동을 오래 했고 촛불민심에 백번 공감하고 지지한다. 개인 문재인으로서는 촛불집회에 함께하고 싶다”면서 “문재인 뭐하느냐, 촛불집회 나와서 앞장서라 등의 말도 많이 듣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정치인 문재인으로서는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고 복잡한 속내를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이어 “지금 촛불 집회가 큰 감동을 주고 국민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자발적 순수 집회인데, 정치권이 결합하면 혹여라도 순수한 집회가 오염되거나 진영논리에 갇힌 정쟁처럼 될 수 있다”면서 “집회의 순수성을 훼손하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언급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1/09 14:53:45 수정시간 : 2016/11/09 14:53:4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