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우리 국민은 4명 중 3명꼴로 국군의 해외파병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방부는 29일 "자체적으로 실시한 국민 인식 조사 결과, 우리 국민의 74.1%가 해외파병에 대해 찬성 입장을 보였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국방부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 지난 21∼24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한 전화 설문 방식으로 진행됐다.

남성의 경우 86.3%가 찬성했지만, 여성은 62.0%가 찬성해 성별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해외파병에 반대한다고 답한 사람은 19.9%였다.

소말리아 해역에서 다국적군에 속해 질서유지 임무를 수행하는 청해부대 파병에 대해서는 74.9%가 찬성했고 아랍에미리트(UAE)에서 현지 군에 특수전 교육훈련을 하는 아크부대 파병에 대해서는 73.4%가 찬성했다.

해외파병의 장점에 대해서는 '유사시 국제사회의 지원을 더욱 쉽게 받을 수 있다'고 답한 사람이 85.6%로 가장 많았다. 이어 '파병된 국가의 재외동포 보호 및 우리 기업 활동에 도움이 된다'(84.7%), '국제사회에서 우리나라의 위상이나 역할이 커진다'(83.0%), 파병된 국가와 관계를 친밀하게 하고 경제적 이익을 얻을 수 있다'(82.2%), '우리 군의 선진화 및 실전 경험 축적에 도움이 된다'(79.7%) 등의 순이었다.

반면, 단점에 대해서는 '파병한 지역의 위협 증가로 파병부대 장병의 희생이 우려된다'(78.0%)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파병으로 인해 예산이 증가해 국가 경제에 부담을 준다'(52.8%), '파병에 대한 찬반 논란으로 인해 국내 정치 및 여론이 분열돼 사회적 비용을 초래한다'(45.6%), '군 병력과 장비가 빠져나감으로 인해 북한 위협에 대한 우리나라의 대응 전력이 약화된다'(30.9%)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설문 대상자들은 정부가 추진 중인 해외파병 관련법 제정에 대해서도 대체로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청해부대와 같은 다국적군 평화활동을 위한 파병 관련법 제정에 대해서는 76.6%가 필요하다고 답했고 불필요하다는 응답은 16.1%에 그쳤다. 아크부대와 같은 국가간 국방 교류협력을 위한 파병 관련법 제정에 대해서는 필요하다는 응답이 79.3%, 불필요하다는 응답은 13.6%였다.

이번 설문조사의 신뢰 수준은 95%이고 최대 표집오차는 3.1%포인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7/29 08:54:30 수정시간 : 2016/07/29 08:54:30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