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국가안위 위해 필요하면 해킹도 해야"
박민식 "野, 북한 스마트폰 해킹 땐 조용하더니"
이노근 "안철수, 무슨 자격으로 특위 구성하나"
  • 새누리당 김무성(왼쪽) 대표와 원유철 원내대표
[데일리한국 김종민 기자] 새누리당은 17일 국가정보원의 '스마트폰 해킹 의혹'과 관련, 야당을 향해 "안보장사를 멈추라"면서 반격에 나섰다. 새누리당은 '대북 감시'라는 국정원의 당연한 활동을 놓고 새정치민주연합이 '댓글 사건'과 마찬가지로 정치 쟁점화를 시도해 정략적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무성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과연 그게 정쟁거리가 될 일인지 아닌지 하는 것을 언론이 판단해 달라"면서 "국가 안위를 위해 해킹할 필요가 있으면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김 대표는 안철수 새정치연합 의원이 야당내 '국정원 불법사찰의혹조사위' 위원장을 맡은 데 대해서도 "안철수 의원이 이 분야 최고 전문가라면 정보위에 들어와서 정보위 활동을 해야지, 우리 당 정보위 간사가 당장 현장 가서 조사 하자는데 당장 응하지 않고 있지 않나? 여러분들이 잘 판단해달라"고 비난했다.

원유철 원내대표도 "우리는 숨길 게 없기 때문에 현장(국정원) 가서 보면 될 텐데 안 간다고 한다"면서 "다만 지금 국가 정보기관이 국가의 안위와 국민 안전에 대해 정보전쟁을 하고 있는데 너무 드러내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앞서 국정원 출신의 국회 정보위 간사인 이철우 의원은 이날 주요당직자회의에서 논란이 된 해킹프로그램에 대해 "여러나라의 정보·수사기관이 구입했으며, 개인한테 파는 게 아니다"라면서 "미국 연방수사국(FBI), 국방부는 물론 스위스, 룩셈부르크와 같은 인권 국가도 모두 구입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특히 "어느 나라도 정보·수사기관에서 이런 것을 구입했느냐고 하면 답을 하지 않는다"면서 "우리는 워낙 과거에 복잡한 사건이 많고, 언론에서도 너무 소설같은 이야기가 많아 국민 불안 해소를 위해 정보위에서 보고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정원이 과거와 같은 잘못을 했다면 여당도 밝혀야 하지만 의혹을 부풀려 안보장사를 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안철수 저격수'로 불리는 이노근 의원은 "안철수 의원은 '안랩'이라는 보안 회사의 대주주다. 공직자 재산등록에 보면 600억원 정도인가 추정이 되는데, 원래 이 분이 정무위원으로 못 간 게 그와 관련되는 것"이라며 "이 문제와 관련해서 적어도 당의 위원장이나 특위를 구성하자고 하는 건데 자격이 없다. 자격이 있으려면 백지신탁을 하던지 (주식을) 팔던지, 직접 자기 회사와 관련된 위치에 있는 사람이 그런 걸 벗어버리고 주장한다면 어느 정도 설득력이 있다"고 비판했다.

검찰 출신 박민식 의원도 "간첩이 평양에서 한국으로 오면 서울 사람이나 부산 사람처럼 행세를 해야된다. 모양, 모습도 바꾸는 마당이면 당연히 한국이 많이 쓰는 카카오톡을 쓰고 갤럭시(휴대폰)를 쓰는 거다. 그것에 대한 해킹 능력을 못 가지면 최고 정보기관이라고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 의원은 "북한이 우리 국민 2만5,000명의 스마트폰을 해킹해 금융정보를 빼갔다는 기억이 나는데, 북한이 그렇게 했을 땐 야당에서 조용하게 있고 지금 근거도 없는 해킹프로그램 도입한 것만 가지고 민간사찰용이다 이렇게 제기하는 건 정치공세"라고 비난했다.

기자소개 김종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7/17 11:23:44 수정시간 : 2015/07/17 11:23:4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