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예비소집일인 17일 아침에 다소 쌀쌀하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4도에서 영상 7도 사이로, 전날보다 낮아지겠다

각 지역 예상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도, 인천 4도, 수원 1도, 강릉 6도, 청주와 대전 2도, 세종 1도, 광주 4도, 목포 6도, 대구 3도, 포항 5도, 울산 4도, 부산 7도, 제주 10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12~17도로 16일(12.7~18.5도)과 비슷하겠다. 지역별 낮 최고기온은 서울 13도, 인천 12도, 수원 13도, 강릉 16도, 청주·대전·세종·목포 14도, 광주와 대구 15도, 포항과 울산 16도, 부산과 제주 17도로 예상된다.

수능일인 18일은 아침 최저기온 1~10도, 낮 최고기온 13~19도로 17일보다 따듯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새벽부터 아침까지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곳곳에 안개가 끼면서 가시거리가 1㎞가 안 되기도 하겠다.

수능일 일부 지역에 비 소식이 있다.

이날 비는 오전 3~6시 경기 서해안에서 시작돼 오전 6~9시 경기북부까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이후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 사이 수도권 다른 지역과 강원영서, 충청북부까지 비 내리는 곳이 넓어질 전망이다. 비는 오후 3~6시 대부분 그치겠다.

예상 강수량이 5㎜ 미만으로 적고 수험생이 시험장으로 이동하는 아침엔 경기 서해안과 북부까지만 비가 내리기 때문에 수험생이 이 비를 걱정할 필요는 없겠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17 06:00:21 수정시간 : 2021/11/17 06:0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