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안은 눈 노화현상으로 인해 수정체 조절력이 떨어지며 시력이 저하되는 증상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전자기기 발달로 과사용에 의한 눈 혹사로 젊은 층에게도 나타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노안은 주로 노년기에 자연스럽게 찾아오는 대표적인 노인성 안질환으로 근거리, 원거리 초점전환 속도가 늦어져 시력이 떨어지게 되며 주로 근거리 시력이 좋지 않은 경우가 많다.

최근에는 PC,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가 실생활에 많이 쓰여지며 눈을 혹사하는 경우가 잦아 노년기 연령대 이외에도 젊은 층에서도 노안이 적잖게 발생하고 있다.

노안이 올 경우 눈이 침침해지는 것은 물론 쉽게 피로감을 느끼게 되며 심한 경우 두통을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평상시 눈 관리를 철저하게 해 주고 정기적인 시력검사를 통해 자신의 눈 상태를 정확하게 체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노안을 방치하면 안 되는 이유는 백내장과 초기 증상이 비슷해 혼동할 수 있기 때문이다. 두 안질환 모두 초기 증상이 원거리, 근거리 시력이 저하된다는 특징이 있기 때문에 이상이 조금이라도 생겼다고 느꼈을 시 바로 안과를 찾아 질환에 대한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

중년에 접어드는 연령대임과 동시에 갑자기 근거리 시력이 저하됐다고 판단될 경우, 시야가 뿌옇고 침침해질 경우, 피로감과 두통이 잦을 경우, 물체가 이중으로 겹쳐서 보이거나 야간 시력이 좋지 못할 경우 중 세 가지 이상에 해당하면 안과를 찾아 정밀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최정원 JW(제이더블유)안과 원장은 "최근 중년 및 젊은 연령대에서 노안 증상으로 병원을 찾는 이들이 적잖다"며 "전자기기의 과다 사용을 비롯해 야근 등으로 인한 눈의 피로, 눈에 혹사를 주는 다양한 요인들은 노안을 앞당기는 가장 큰 원인이 될 수 있다. 특히, 전자기기를 사용할 시에는 일정한 간격을 두고 눈에 휴식을 부여하거나 눈 건강에 도움이 되는 스트레칭을 해 주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7 13:58:40 수정시간 : 2021/09/27 13:58: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