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형 유방증이란 유선 조직이 남자의 가슴에서 발달한 질환으로, 줄여서 여유증이라고 한다. 주로 사춘기와 고령 남성에게 나타나는 경향이 있다.

청소년기에 발생하는 여유증은 호르몬 불균형으로 인한 일시적인 현상일 수 있다. 일반적으로 14세 전후 통증을 동반한 유두 밑 몽우리가 느껴지게 되는데, 6개월 이내에 자연 소실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수년이 지나 성인이 된 이후에도 여유증이 남아있는 경우라면 자연적인 회복을 기대하기는 어렵다. 이런 경우 외과적인 방법인 여유증수술을 통해 유선 조직을 제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여유증수술은 유륜 라인에 미세 절개를 통해 가슴 부위에 투메센트 마취 용액을 주사하고 유륜 주위를 제외한 가슴 부위에 지방흡입을 시행한다. 이후 유선 조직을 완벽하게 제거해 봉합하는 방식으로, 전체적으로 평평한 가슴을 만든다.

강민혁 우리성형외과 원장은 “여유증수술은 고해상도 유방 초음파 검사를 통해 체계적인 수술 계획을 세워야 만족도 높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09 13:27:14 수정시간 : 2021/09/09 13:27: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