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아는 음식 섭취를 위한 저작기능은 물론이고 환한 웃음과 얼굴 하관 구조의 유지 등 심미적인 부분까지 내, 외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한다. 때문에 구강건강은 우리 삶의 질에 큰 영향을 준다. 충치, 치주질환 등은 구강질환이 발병하면 저작기능을 제대로 할 수 없게 된다. 치아를 상실하게 되면 음식물을 씹기 힘들고, 남아 있는 치아가 주변 빈 곳으로 이동해 치아배열이 흐트러지면서 얼굴 변형을 일으키기도 한다.

이처럼 치주질환이나 충치, 치아상실 등으로 불편함이 생겼을 경우 임플란트 시술이 도움이 될 수 있다. 임플란트는 치아가 상실됐을 경우 인공 치근을 식립한 후 인공 치아 보철물을 연결, 자연치아를 대체하는 치과 시술이다.

보다 면밀한 구강 내 진단이 필요하기 때문에 환자 구강구조가 어떠한 형태를 띠고 있는지 정확하게 파악해야 하고, 만약 잇몸이나 뼈 상태가 양호하지 않은 경우, 선천적으로 치아 결손이 있는 경우 등은 상태에 따른 선행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임플란트 시술은 잇몸과 잇몸뼈에 완전히 고정되기 때문에 자연치아와 흡사한 심미성과 저작력 구현이 가능하다. 다만 임플란트의 수명과 완성도는 잇몸과 잇몸뼈에 인공치근이 얼마나 잘 자리 잡았는지에 따라 달라지게 된다. 잇몸뼈 양이 부족하거나 건강하지 못한 상태에서 무리하게 식립할 경우 흔들리거나 인공기둥이 밖으로 노출되는 부작용이 발생할 수도 있다.

이러한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잇몸뼈와 잇몸에 생긴 염증부터 치료한 후 인공치근을 심어 진행하는 것이 좋다. 그러나 대부분 임플란트 환자들은 오랜 치주질환과 충치, 틀니 착용으로 잇몸뼈가 부족한 경우가 많다. 이외에도 선천적으로 잇몸뼈가 얇은 사람은 인공치근을 심을 공간이 적어 임플란트 진행이 어려울 수 있다. 이때는 잇몸뼈를 보충한 뒤 식립하는 뼈이식 임플란트를 고려할 수 있다.

고경환 김해 미소치과 원장은 “임플란트를 고려한다면, 전문의와 충분한 상담과 진단을 통해 안전성을 높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수술 직후에는 딱딱한 음식물 섭취를 자제하고 치과에서 권하는 관리법과 양치법에 따라 관리하며 수술 후 꾸준한 검진을 통해 상태를 진단해가며 치아건강 관리를 꾸준히 이어가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06 11:06:38 수정시간 : 2021/09/06 11:0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