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는 얼굴 중심에 위치해 있어 이목구비 전체적인 균형을 잡아주며, 코가 비뚤거나 뭉툭하고 낮을 경우 이미지 자체가 확연하게 달라 보일 수 있다.

특히 우리나라 사람들 일부는 콧볼 연골이 작고 피부가 두꺼워 복코인 경우가 있다. 뭉툭하고 넓은 복코는 과거엔 ‘복을 불러오는 코’라는 긍정적인 인식이 강했지만 요즘은 촌스럽게 만드는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복코는 크고 무거워 보여 인상 전체가 투박해 보여 복코를 지닌 이들이라면 한 번쯤 복코 성형을 고려해 봤을 것이다.

복코 수술은 콧대와 코끝을 개인에 맞게 자연스럽게 높여주면서 뭉툭하고 넓은 코 모양을 오뚝하게 만드는 것이 핵심이다. 그러나 코끝 피부가 매우 두껍고 큰 경우엔 아무리 코끝 연골을 작게 모으고 코끝 속 조직을 제거해도 피부 자체가 줄어드는 양이 한계가 있다.

이런 경우 전체적인 코 크기를 많이 줄이기 위해서 외부 절개를 통해 코끝 피부 자체를 제거해 크기 자체를 근본적으로 줄여주는 수술이 필요하다. 외부 절개를 통한 복코 수술은 일정 기간이 지나면 코끝 외부 흉터는 거의 눈에 띄지 않을 정도로 사라진다.

황규석 옴므앤팜므성형외과 원장은 “코는 얼굴 중심으로 성형외과 전문의와 직접 상담을 통한 체계적인 계획을 세워야 진행해야 한다”며 “개인별 코 전체의 모양과 높이, 크기 등 얼굴 전체의 밸런스를 맞춰야 하며 외형적인 디자인뿐만 아니라 기능적인 부분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06 11:03:47 수정시간 : 2021/09/06 11:03: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