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가 피부는 노화에 가장 민감하게 반응하는 곳이다. 눈 주변에는 피지선이 발달돼 있지 않으며, 다른 부위보다 피부가 얇기 때문이다. 실제로 나이가 들수록 눈꺼풀이나 눈두덩이, 눈 둘레와 눈 밑 피부가 점점 늘어지며 주름이 자리 잡는 모습을 볼 수 있다. 해당 시기에 눈성형을 고려하는 수요가 높아지는 이유다.

눈꺼풀 부근에는 눈을 감았다 뜨는 데 필요한 근육이 자리 잡고 있다. 이 부분 근육에 힘이 빠지게 되면 처짐이 발생해 눈꺼풀이 아래로 처지게 되며 눈동자를 가려 시야를 확보하기 어렵다. 처진 피부와 눈썹으로 인한 찔림 현상이 발생해 자칫 주변 피부가 짓무를 수 있다. 쌍꺼풀이 있는 경우에는 라인이 여러 겹 흐트러지고, 눈이 푹 함몰된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눈 밑부분 또한 선천적인 이유나 노화로 인해 지방이 툭 튀어나오고 주름이 자리하게 된다. 눈물 고랑이 생겨 눈 밑이 그늘져 보이고, 다크서클이 생길 수 있다.

이러한 증상이 나타난다면 개인 노화 정도를 고려해 유형과 상태에 맞는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 눈의 앞면을 덮는 가장 위쪽인 눈꺼풀 부분에는 상안검 수술, 눈 밑인 아래쪽에는 하안검 수술을 적용할 수 있다. 이러한 눈성형 방안들은 미용 목적 뿐만 아니라 기능적인 부분까지 확인해야 하므로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상안검 수술의 경우 중장년층뿐만 아니라 선천적으로 안검하수가 있고 눈꺼풀이 처진 경우라면 젊은 층에게도 적용될 수 있다. 여러 이유로 인해서 처진 눈꺼풀의 피부, 그리고 과한 지방이나 근육을 제거 하고 당겨주며 눈꺼풀과 눈썹의 처짐 및 노화 현상을 개선하게 된다.

하안검 수술은 눈 주변 지방이 처지고 눈 밑이 불룩 돌출돼 있는 상태이므로 처진 피부 및 지방을 함께 제거하고, 여분의 피부와 근육은 적절한 방향으로 잡아당겨 고정을 함으로써 눈 밑 주름과 다크서클을 개선할 수 있다.

노화로 인한 눈 처짐이라면 눈꺼풀, 눈 밑에 증상이 한 번에 찾아와 두 가지 수술을 같이 진행하기도 하지만 부위가 다르며 노화의 정도도 차이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특성을 파악한 뒤 섬세한 눈성형을 적용해야 한다.

김도훈 미호성형외과 원장은 “최신 트렌드를 기준으로 일률적인 디자인을 적용해 수술을 하는 일은 지양해야 한다. 가급적 각기 다른 피부 특징, 노화 원인, 현재의 모습 등을 고려하면서 개성을 살리고 조화롭게 수술을 진행할 수 있도록 진찰을 받는 것이 좋다”며 “다양한 임상 경험 및 경력이 있는 의료진을 찾아 섬세하게 맞춤 상담을 진행한 뒤 수술을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06 10:58:37 수정시간 : 2021/09/06 10:58: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