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아교정은 심미적인 문제 해결뿐만 아니라 부정교합으로 인한 기능상, 건강상의 문제를 해결하려는 방안으로 권고되고 있다. 상악과 하악의 교합이 제대로 맞지 않아 저작 기능을 원만히 할 수 없어 발생할 수 있는 만성 소화불량이나, 불규칙한 치열 탓에 치아 관리가 원만하지 못해 나타날 수 있는 충치와 치주질환의 위험 등을 방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치아교정은 성장기에 진행하는 것이 좋다고 알려져 있는데, 이는 세포 대사가 왕성하고 성장을 이용한 치료가 가능해 유리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성인이라고 해서 치아교정을 받기 어려운 것은 아니며, 치아나 잇몸, 잇몸뼈 등의 상태가 양호하다면 충분히 개선할 수 있다. 오히려 부정교합을 방치할 경우 안면비대칭이나 턱관절 이상과 같은 기능적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

성인이 된 후 치아교정을 진행한다면 신중한 접근이 요구될 수밖에 없다. 성인은 골격의 성장이 이미 끝난 상태이며 부정교합이 오랜 기간 진행된 상황에서 체계적인 진료계획 없이 진행된다면 기간이 늘어나는 것은 물론, 자칫 실패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엑스레이, 3D CT 등을 활용해 개인마다 각기 다른 구강 구조, 골격, 치아상태 등 정밀한 진단을 통해 맞춤 계획을 수립하는 것이 중요하다. 뿐만 아니라 교정이 끝난 이후에도 철저하게 사후 관리를 할 수 있는지 살펴볼 수 있어야 완성된 치아교정의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김기범 부천연세베스트치과 원장은 “부정교합을 극복하기 위해 치아교정을 고려한다면 정확한 진단과 알맞은 치료 방법을 제시해 줄 수 있어야 한다”며 “전문의가 모든 과정에서 책임 진료하며 현재 상태를 면밀하게 살펴볼 수 있는 장비와 노하우를 갖추고 있는지, 체계적인 케어가 가능한지 살펴볼 수 있어야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03 10:52:56 수정시간 : 2021/09/03 10:5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