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하면서도 넓은 공간에서 즐길 수 있는 스포츠인 골프의 인기가 급증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해외여행의 장벽이 높아지면서, 국내 곳곳의 골프장으로 라운딩을 가며 야외활동을 즐기려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골프 관련 TV프로그램이 부쩍 많아진 것도 요즘 골프 인기를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남녀노소 골프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아지며, 관련된 질환으로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들도 늘어나고 있다. 일반적으로 골프는 어깨나 팔의 힘만을 쓰는 운동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스윙 동작은 다리부터 허리, 그리고 어깨까지 전신에 자극을 주는 운동이다. 따라서 골프를 무리해서 즐기다 보면 허리, 손가락, 팔꿈치(엘보) 등 통증이 전신으로 나타날 수 있다. 이 중에서도 팔을 굽히고 펼 때 팔꿈치 안쪽에 통증을 느끼는 골프엘보가 대표적인 질환이다.

골프엘보는 골프 선수들에게 자주 유발되어 불리는 명칭이며, 정확한 진단명은 내측상과염이다. 무리한 스윙이나 잘못된 자세로 땅을 칠 때 골프채에 전해지는 충격을 받거나, 공을 치는 순간 전해지는 충격이 곧바로 팔꿈치로 전해져 잦은 충격이 생긴다면 팔꿈치 안쪽의 뼈에 붙은 힘줄에 염증이 생겨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

굳이 골프를 치지 않더라도 배드민턴이나 탁구 등을 많이 하거나 팔을 직업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사람, 컴퓨터를 장시간 사용하는 근로자나 심지어는 일상적인 집안일을 하다 보면, 골프엘보와 같은 팔꿈치 통증을 느낄 수 있다.

주요 증상은 팔꿈치 통증이다. 팔꿈치 부분에서 시작된 통증이 점차 아래팔로 뻗어 나가며 서서히 진행되기도 하지만, 심한 충격을 받거나 몸 생태가 좋지 않을 때는 급격하게 통증이 심해지기도 한다. 특히 팔꿈치 주변 부위를 눌렀을 때 압통점이 있으며, 팔꿈치 안쪽에서 손목을 지나 손가락까지 통증이 나타나는 특징을 보인다. 증상이 진행될수록 밤에 통증이 심해져 정상적인 수면을 방해하기도 한다.

또한 골프엘보로 의심되는 팔꿈치 통증이 나타난다면 운동을 중단하고 최대한 팔꿈치를 사용하지 않는 게 좋다. 또한 부상 부위에 얼음찜질을 하고 마사지를 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초기에는 보존적 치료를 통해 회복이 가능해 주사나 물리치료, 약물치료, 체외충격파 치료를 병행해 치료가 가능하다. 하지만 이러한 비수술적 치료에도 호전이 없고 증상이 더 진행된 상태라면 수술적 치료가 이루어진다.

이처럼 골프엘보는 치료 후 재발 가능성이 높아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으면 퇴행성 변화로 만성 통증이 생길 수 있어 정형외과를 통한 조기 진단 및 치료가 증상 회복에 가장 효과적이다.

대구 더편한연합 정형외과의원 정광영 원장은 “팔꿈치 통증 치료시에는 자신의 혈액을 채혈해 성장인자가 풍부한 혈소판을 다량 함유하고 있는 혈장인 PRP(자가혈소판풍부 혈장치료술)를 이용한 주사 치료를 고려할 수 있다”며 “PRP는 자신의 혈액을 이용해 연골 세포 재생을 유도하므로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적으며, 자가 치유 능력을 높이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팔꿈치 통증으로 골프엘보가 의심된다면 초음파 검사를 통해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재발 가능성이 높은 만큼 치료 후에도 통증이 지속되고 있다면 빠른 시일 내에 병원으로 내원해 검사 받기를 권한다”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5 11:26:52 수정시간 : 2021/08/05 11:26: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