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중심에 위치한 코는 모양에 따라 사람 인상을 좌우하기도 한다. 코 모양이 뭉툭하거나 옆으로 퍼져 있으면 자칫 둔해 보이는 인상을 줄 수 있기 때문에 개선을 위해 코 성형을 고려하기도 한다.

코성형은 일반적으로 낮은 동양인 코 모양 특성상 보형물을 사용해 콧대를 높이는 방법이 주로 사용되고 있다. 실리콘, 고어텍스 등 보형물 종류도 다양하다.

보형물만을 사용해 코 성형을 하는 경우 구축, 절골 부위와 보형물 사이에 염증이 발생할 수 있다. 또 코끝, 콧등이 떨어지거나 유지력이 떨어지는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더불어 코 피부 밑에 바로 보형물이 위치하기 때문에 부자연스럽고 인위적인 모양이 만들어 질 수 있다.

반면 보형물과 귀 연골, 귀 뒤 근막 등을 함께 사용해 수술하는 경우 단순 보형물 코 성형보다 코 안 손상을 줄이고 원래 구조를 그대로 유지할 수 있다. 비주 부분을 귀 연골로 고정해 유지력을 높이고 피부 밑에 귀 뒤 근막을 위치하게 함으로써 인위적이지 않고 자연스러움을 연출하는 원리다.

코는 매우 복잡한 구조로 이뤄져 있기 때문에, 정밀한 진단을 통해 개인의 상태를 정확히 확인 후 디자인해야 한다. 코 성형 모양에는 직선, 반버선, 직반 등 종류가 있으며 성별이나 개인 전체 얼굴형과 조화를 이루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박상은 강남 디엔드성형외과 대표 원장은 “수술을 받은 후에는 코를 세게 풀거나 충격을 가하는 등의 행위는 코의 모양에 변화를 줄 수 있다”며 “음주, 흡연 등 행동은 상처의 회복 속도를 저하하고 염증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4 10:14:41 수정시간 : 2021/08/04 10:14: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