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인해 마스크 착용이 생활화됐다. 마스크는 코로나19를 비롯해 각종 전염병을 예방하는데 톡톡한 효과가 있지만, 각종 피부트러블을 일으키는 것이 단점이다.

실제로 마스크 착용 문화가 정착되고 여드름 등 피부트러블을 호소하는 환자들도 늘어나고 있다. 마스크가 닿는 부위에 자극이 가해지고, 장시간 사용으로 인한 피부 세균 증식 등으로 여드름이 악화되기 때문이다.

여드름은 보통 화이트헤드로 불리는 면포와 모공을 까맣게 막는 블랙헤드, 여드름 부위가 곪는 화농성 여드름, 좁쌀처럼 작은 구진성 여드름, 통증과 열을 수반하기도 하는 결절성 여드름 등으로 나뉜다. 화이트헤드와 블랙헤드는 각질 케어와 피지 케어 등 비교적 가벼운 관리만으로 개선될 수 있으나, 화농성 여드름과 구진성 여드름, 결절성 여드름은 복합적인 치료가 필요한 질환이다.

구진성 여드름은 붉고 튀어나온 형태의 여드름으로, 무리하게 짜게 되면 세균이 들어가 화농성 여드름으로 이어질 수 있다. 화농성 여드름과 결절성 여드름은 흉터를 남길 수 있어 보다 적극적인 피부과 치료가 필요하다.

여드름 치료는 깨끗하게 소독한 기구로 여드름을 압출하고 염증을 완화하는 주사, 약물요법, 레이저치료, 아쿠아필, PDT 등의 치료를 시행하게 된다.

여드름 관리의 기본으로 불리는 스킨스케일링은 여드름의 원인이 되는 피지를 제거하고 각질을 완화시켜 여드름이 잘 생기지 않도록 피부환경을 개선하는 치료법이다. 아쿠아필은 약물로 모공 노폐물을 제거하기 쉽도록 만든 후 음압으로 모공을 깨끗하게 청소하는 방법이다. 이 방법은 지속적인 여드름 관리에 큰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염증성 여드름에 효과적인 PDT는 ALA성분을 얼굴에 발라 피지분비를 줄이고, 동시에 여드름 균도 사멸시킨다. 광과민제인 ALA성분을 흡수시킨 뒤 레이저를 조사하는 방식이다. 이 치료법은 최근 여드름 치료에 가장 확실하고 재발을 방지하기 때문에 피부과 여드름 치료에서 가장 효과적인 방법으로 꼽히고 있다.

태전동 더그레이스의원 강현욱 원장은 “여드름 치료 후에는 여드름이 발생하지 않도록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노력도 필요하다”며 “우선 피부 상태를 늘 청결하게 유지하되, 유분과 수분을 적절하게 공급해 피부 밸런스가 파괴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세균에 취약한 여드름은 얼굴에 자주 손을 댈수록 악화되므로, 손으로 짜지 않고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 아울러 술과 담배, 스트레스 등도 여드름 발생에 큰 영향을 끼치므로 줄이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9 15:16:48 수정시간 : 2021/03/09 15:16:4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