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주형 경희대병원장(중간)과 유재선 간호본부장(우)이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사진=경희의료원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경희대학교병원은 4일 1차 접종대상자인 보건의료인 1900여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약 1주일 간 실시되는 백신 접종을 위해 경희대병원은 의사, 약사, 간호사 등으로 이뤄진 백신접종팀을 구성했으며 오늘 오전 8시 30분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경희대병원 오주형 병원장과 유재선 간호본부장의 접종을 시작으로 오늘부터 일 평균 약 400명의 보건의료인 대상 접종이 진행된다.

접종 대상자들은 신원 확인과 접종 예진표 작성 후, 접종 전담 의료진과의 사전 문진 절차를 진행한다. 접종 후 접종 공간 내에 모니터링 공간을 별도로 마련해 접종 후 상황에 따라 15분 혹은 그 이상 접종자의 이상반응 등을 체크한다.

오주형 경희대병원장은 “환자들을 진료하는 의료진으로서 사회적 책임감을 갖고 백신 접종을 통해 환자들에게 보다 안전한 진료 환경을 제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의료기관은 코로나19 환자 유입의 위험성이 높은 곳이기에 이에 대한 대응과 관리를 위해 보다 신속한 접종이 진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4 13:19:42 수정시간 : 2021/03/04 13:19:4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